Ban on intrusive job interview questions comes into force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Ban on intrusive job interview questions comes into force

개정 채용절차법 시행 "채용 면접시 직무 수행과 무관한 질문 못한다"

gettyimagesbank

A new law banning companies from asking jobseekers for unnecessary personal information came into force Wednesday.

기업들이 구직자들에게 불필요한 개인정보를 묻는 것을 금지하는 새로운 법이 수요일부터 시행됐다.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the law bans companies from requiring job applicants to submit sensitive information, such as their regions of birth and other family members' profiles, and asking such questions during job interviews.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개정 채용절차법'은 기업이 입사 지원자에게 출생지역이나 가족 구성원의 인적사항 등 민감한 정보를 제출하도록 하고 채용 면접 때 이와 관련된 질문을 하는 것을 금지한다.


Other information that should not be asked includes their wealth, marital status and physical condition such as weight, height and whether they have a "decent appearance." However, if such information is essential to evaluate applicants' suitability for positions such as modeling, employers can demand it.

물어보지 말아야 할 다른 정보로는 지원자의 재산, 결혼 여부, 몸무게, 키, 그리고 그들이 '괜찮은 외모'를 가졌는지 여부 등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정보가 패션모델처럼 지원자의 직무 적합성을 평가하는데 필수적인 경우, 기업은 이를 요구할 수 있다.


A company that violates the law can be fined 3 million won ($2,600) for a first offense, 4 million won for a second violation and 5 million for a third.

법을 위반한 기업은 1차 위반 시 300만 원, 2차 위반 시 400만 원, 3차 위반 시 500만 원의 벌금을 내게 된다.


Korean companies have long been notorious for intrusive and discriminatory hiring practices that require job applicants to submit all sorts of personal information. In an effort to change this, the National Assembly passed a bill in March to ban such practices.

한국 기업들은 오래전부터 입사 지원자들에게 각종 개인정보를 제출하도록 요구하는 불법적이고 차별적인 채용 관행으로 악명이 높았다. 이를 바꾸기 위해 국회는 3월에 이러한 관행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PC: www.koreatimes.co.kr/weekly.htm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gettyimagesbank

A new law banning companies from asking jobseekers for unnecessary personal information came into force Wednesday.

기업들이 구직자들에게 불필요한 개인정보를 묻는 것을 금지하는 새로운 법이 수요일부터 시행됐다.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the law bans companies from requiring job applicants to submit sensitive information, such as their regions of birth and other family members' profiles, and asking such questions during job interviews.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개정 채용절차법'은 기업이 입사 지원자에게 출생지역이나 가족 구성원의 인적사항 등 민감한 정보를 제출하도록 하고 채용 면접 때 이와 관련된 질문을 하는 것을 금지한다.


Other information that should not be asked includes their wealth, marital status and physical condition such as weight, height and whether they have a "decent appearance." However, if such information is essential to evaluate applicants' suitability for positions such as modeling, employers can demand it.

물어보지 말아야 할 다른 정보로는 지원자의 재산, 결혼 여부, 몸무게, 키, 그리고 그들이 '괜찮은 외모'를 가졌는지 여부 등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정보가 패션모델처럼 지원자의 직무 적합성을 평가하는데 필수적인 경우, 기업은 이를 요구할 수 있다.


A company that violates the law can be fined 3 million won ($2,600) for a first offense, 4 million won for a second violation and 5 million for a third.

법을 위반한 기업은 1차 위반 시 300만 원, 2차 위반 시 400만 원, 3차 위반 시 500만 원의 벌금을 내게 된다.


Korean companies have long been notorious for intrusive and discriminatory hiring practices that require job applicants to submit all sorts of personal information. In an effort to change this, the National Assembly passed a bill in March to ban such practices.

한국 기업들은 오래전부터 입사 지원자들에게 각종 개인정보를 제출하도록 요구하는 불법적이고 차별적인 채용 관행으로 악명이 높았다. 이를 바꾸기 위해 국회는 3월에 이러한 관행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PC: www.koreatimes.co.kr/weekly.htm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X
CLOSE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