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K cuts key interest rate to 1.5 percent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BOK cuts key interest rate to 1.5 percent

한국은행, 1.5%로 기준금리 인하 단행


The Bank of Korea (BOK) cut its key interest rate by 25 basis points to 1.5 percent Thursday, in a pre-emptive measure to tackle slowing growth amid growing uncertainties caused by a trade feud with Japan.

목요일, 한국은행(한은)은 일본과의 무역분쟁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는 가운데, 경제 성장둔화에 대처하기 위한 선제조치로 기준금리를 1.5%로 0.25% 인하했다.


The central bank also revised its 2019 growth outlook to 2.2 percent from its previous forecast of 2.5 percent made in April

또한, 한은은 2019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에 발표한 2.5%에서 2.2%로 하향 조정했다.


The surprise rate reduction, the first since June 2016, came as Asia's fourth-largest economy faces growing downside risks due to a series of headwinds, such as a prolonged U.S.-China trade feud and Japan's export restrictions on Korea coupled with sluggish exports and investment here.

2016년 6월 이후 처음인 이번 깜짝 금리 인하는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한국의 수출·투자 부진 등 일련의 역풍으로 인해 아시아 4위의 경제 대국인 한국이 경기 하락 위험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The central bank had kept the benchmark rate unchanged since November, when it hiked it by 25 basis points to 1.75 percent.

한은은 작년 11월 기준금리를 1.75%로 0.25% 인상한 이후 이를 그대로 유지해왔다.


The BOK said there has been a growing need for a more accommodative stance following escalating trade disputes and a delayed recovery in the semiconductor sector.

한은은 무역분쟁의 격화와 반도체 부문의 회복 지연에 따라, 보다 수용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It added that the newly emerging row between Korea and Japan over Tokyo's export restrictions on key materials needed for the manufacture of semiconductors and display panels was weighing on the Korean economy.

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제조에 필요한 핵심 소재에 대한 일본 정부의 수출 제한 조치를 놓고 한일 간의 새로운 갈등이 한국 경제를 짓누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Japan supplies up to 90 percent of the key resource materials worldwide and Korea makes about 60 percent of the world's chips.

일본은 전 세계 주요 소재의 약 90%를 공급하고, 한국은 전 세계 반도체의 약 60%를 생산하고 있다.


"The outcome of the U.S.-China trade dispute, which continues to remain uncertain, and the fresh one between Korea and Japan are posing major risks to the country's economic growth," BOK Governor Lee Ju-yeol said at a press conference in Seoul.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 지속과 한일 간의 새로운 분쟁이 한국의 경제성장에 큰 위험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We therefore judged that the need to support economic recovery has substantially increased since we last made a forecast in April."

그는 "따라서 종전 전망치를 발표한 지난 4월 이후, 경기 회복을 뒷받침해야 할 필요성이 상당히 높아졌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The BOK said it is carefully monitoring the possible spread of global trade protectionism, changes in the monetary policies of major countries and other geopolitical risks.

한은은 세계 무역 보호주의의 확산 가능성, 주요국 통화 정책의 변화, 기타 지정학적 리스크를 주의 깊게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The BOK forecast that the Korean economy will grow by 2.5 percent in 2020. It expects the economy will add 200,000 new jobs in 2019 and 180,000 in 2020.

한은은 2020년 한국 경제가 2.5%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 성장에 따라 2019년 20만 개, 2020년 18만 개의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The current account is forecast to record a surplus of $59 billion (69 trillion won) in 2019 and $58.5 billion in 2020.

경상수지는 2019년 590억 달러(69.5조원), 2020년 585억 달러(69조원)의 흑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The central bank estimated Korea's potential growth rate will be between 2.5 and 2.6 percent in 2019 and 2020.

한은은 한국의 성장률을 2019년 2.5%, 2020년 2.6%로 전망했다.


Global investment banks and credit ratings agencies have already reduced their forecasts for Korea's growth over the last few weeks.

글로벌 투자은행과 신용평가사들은 이미 지난 몇 주 동안 한국의 성장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Some organizations predicted the rate will fall below 2 percent, a far bleaker forecast than the finance ministry's outlook of between a range of 2.4 percent and 2.5 percent.

일부 기관들은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2% 미만으로 예상했는데, 이는 기획재정부가 전망한 2.4%~2.5%보다 훨씬 낮은 수치다.


Morgan Stanley sees the Korean economy growing 1.8 percent in 2019. ING Group and Nomura Securities also lowered their growth rate projections to 1.5 percent and 1.8 percent, respectively.

모건스탠리는 2019년 한국 경제가 1.8%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ING그룹과 노무라증권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1.5%, 1.8%로 낮췄다.


Credit rating agencies ― Fitch, Moody's and Standard & Poor's ― lowered their forecasts for Korea's growth to between 2 percent and 2.1 percent.

피치, 무디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등 신용평가사들은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2%~2.1%로 낮췄다.


Sung Tae-yoon, an economist at Yonsei University, said the country will continue to experience a prolonged slowdown.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국이 장기간의 경기 침체를 겪을 것이라고 전했다.


"The outlook downgrade and the key rate cut were well-warranted by the worse-than-expected slowdown in investment and exports. If the trade dispute with Japan escalates, the BOK may consider another rate cut within this year," he said.

그는 "성장률 하향조정과 기준금리 인하는 예상보다 심각한 투자·수출 둔화로 인해 타당한 결정이 됐다. 일본과의 무역분쟁이 심화될 경우, 한국은행은 올해 안에 또다시 금리 인하를 검토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KEY WORDS
■ key interest rate 기준금리
■ pre-emptive measure 선제조치
■ central bank 중앙은행(=한국은행)
■ benchmark rate 기준금리
■ basis point (금융) (이율을 나타낼 때) 1/100 퍼센트
■ accomodative stance 수용적인 자세
■ escalating trade dispute 격화되는[심화되는] 무역분쟁
■ semiconductor sector 반도체 부문
■ row between Korea and Japan 한·일 갈등[분쟁]
■ weigh on ~를 짓누르다, 압박하다
■ trade protectionism 보호무역주의
■ geopolitical risk 지정학적 리스크[위험]
■ credit ratings agency 신용평가사
■ bleak 암울한, 절망적인
■ prolonged slowdown 장기간의 경기 침체[성장 둔화]
■ outlook downgrade 전망치 하향
■ key rate cut 기준금리 인하
■ worse-than-expected slowdown 예상보다 심각한 (경제) 성장 둔화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PC: www.koreatimes.co.kr/weekly.htm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The Bank of Korea (BOK) cut its key interest rate by 25 basis points to 1.5 percent Thursday, in a pre-emptive measure to tackle slowing growth amid growing uncertainties caused by a trade feud with Japan.

목요일, 한국은행(한은)은 일본과의 무역분쟁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는 가운데, 경제 성장둔화에 대처하기 위한 선제조치로 기준금리를 1.5%로 0.25% 인하했다.


The central bank also revised its 2019 growth outlook to 2.2 percent from its previous forecast of 2.5 percent made in April

또한, 한은은 2019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에 발표한 2.5%에서 2.2%로 하향 조정했다.


The surprise rate reduction, the first since June 2016, came as Asia's fourth-largest economy faces growing downside risks due to a series of headwinds, such as a prolonged U.S.-China trade feud and Japan's export restrictions on Korea coupled with sluggish exports and investment here.

2016년 6월 이후 처음인 이번 깜짝 금리 인하는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한국의 수출·투자 부진 등 일련의 역풍으로 인해 아시아 4위의 경제 대국인 한국이 경기 하락 위험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The central bank had kept the benchmark rate unchanged since November, when it hiked it by 25 basis points to 1.75 percent.

한은은 작년 11월 기준금리를 1.75%로 0.25% 인상한 이후 이를 그대로 유지해왔다.


The BOK said there has been a growing need for a more accommodative stance following escalating trade disputes and a delayed recovery in the semiconductor sector.

한은은 무역분쟁의 격화와 반도체 부문의 회복 지연에 따라, 보다 수용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It added that the newly emerging row between Korea and Japan over Tokyo's export restrictions on key materials needed for the manufacture of semiconductors and display panels was weighing on the Korean economy.

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제조에 필요한 핵심 소재에 대한 일본 정부의 수출 제한 조치를 놓고 한일 간의 새로운 갈등이 한국 경제를 짓누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Japan supplies up to 90 percent of the key resource materials worldwide and Korea makes about 60 percent of the world's chips.

일본은 전 세계 주요 소재의 약 90%를 공급하고, 한국은 전 세계 반도체의 약 60%를 생산하고 있다.


"The outcome of the U.S.-China trade dispute, which continues to remain uncertain, and the fresh one between Korea and Japan are posing major risks to the country's economic growth," BOK Governor Lee Ju-yeol said at a press conference in Seoul.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 지속과 한일 간의 새로운 분쟁이 한국의 경제성장에 큰 위험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We therefore judged that the need to support economic recovery has substantially increased since we last made a forecast in April."

그는 "따라서 종전 전망치를 발표한 지난 4월 이후, 경기 회복을 뒷받침해야 할 필요성이 상당히 높아졌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The BOK said it is carefully monitoring the possible spread of global trade protectionism, changes in the monetary policies of major countries and other geopolitical risks.

한은은 세계 무역 보호주의의 확산 가능성, 주요국 통화 정책의 변화, 기타 지정학적 리스크를 주의 깊게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The BOK forecast that the Korean economy will grow by 2.5 percent in 2020. It expects the economy will add 200,000 new jobs in 2019 and 180,000 in 2020.

한은은 2020년 한국 경제가 2.5%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 성장에 따라 2019년 20만 개, 2020년 18만 개의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The current account is forecast to record a surplus of $59 billion (69 trillion won) in 2019 and $58.5 billion in 2020.

경상수지는 2019년 590억 달러(69.5조원), 2020년 585억 달러(69조원)의 흑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The central bank estimated Korea's potential growth rate will be between 2.5 and 2.6 percent in 2019 and 2020.

한은은 한국의 성장률을 2019년 2.5%, 2020년 2.6%로 전망했다.


Global investment banks and credit ratings agencies have already reduced their forecasts for Korea's growth over the last few weeks.

글로벌 투자은행과 신용평가사들은 이미 지난 몇 주 동안 한국의 성장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Some organizations predicted the rate will fall below 2 percent, a far bleaker forecast than the finance ministry's outlook of between a range of 2.4 percent and 2.5 percent.

일부 기관들은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2% 미만으로 예상했는데, 이는 기획재정부가 전망한 2.4%~2.5%보다 훨씬 낮은 수치다.


Morgan Stanley sees the Korean economy growing 1.8 percent in 2019. ING Group and Nomura Securities also lowered their growth rate projections to 1.5 percent and 1.8 percent, respectively.

모건스탠리는 2019년 한국 경제가 1.8%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ING그룹과 노무라증권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1.5%, 1.8%로 낮췄다.


Credit rating agencies ― Fitch, Moody's and Standard & Poor's ― lowered their forecasts for Korea's growth to between 2 percent and 2.1 percent.

피치, 무디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등 신용평가사들은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2%~2.1%로 낮췄다.


Sung Tae-yoon, an economist at Yonsei University, said the country will continue to experience a prolonged slowdown.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국이 장기간의 경기 침체를 겪을 것이라고 전했다.


"The outlook downgrade and the key rate cut were well-warranted by the worse-than-expected slowdown in investment and exports. If the trade dispute with Japan escalates, the BOK may consider another rate cut within this year," he said.

그는 "성장률 하향조정과 기준금리 인하는 예상보다 심각한 투자·수출 둔화로 인해 타당한 결정이 됐다. 일본과의 무역분쟁이 심화될 경우, 한국은행은 올해 안에 또다시 금리 인하를 검토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KEY WORDS
■ key interest rate 기준금리
■ pre-emptive measure 선제조치
■ central bank 중앙은행(=한국은행)
■ benchmark rate 기준금리
■ basis point (금융) (이율을 나타낼 때) 1/100 퍼센트
■ accomodative stance 수용적인 자세
■ escalating trade dispute 격화되는[심화되는] 무역분쟁
■ semiconductor sector 반도체 부문
■ row between Korea and Japan 한·일 갈등[분쟁]
■ weigh on ~를 짓누르다, 압박하다
■ trade protectionism 보호무역주의
■ geopolitical risk 지정학적 리스크[위험]
■ credit ratings agency 신용평가사
■ bleak 암울한, 절망적인
■ prolonged slowdown 장기간의 경기 침체[성장 둔화]
■ outlook downgrade 전망치 하향
■ key rate cut 기준금리 인하
■ worse-than-expected slowdown 예상보다 심각한 (경제) 성장 둔화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PC: www.koreatimes.co.kr/weekly.htm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X
CLOSE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