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ps to better manage health during flight - The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Tips to better manage health during flight

비행기 탑승 시 이것만 기억해라! 기내 건강 관리 '꿀팁'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The month of August officially signals the start of the summer vacation season, with hundreds of thousands of Koreans planning to explore other countries. But if one does not take care of themselves during a flight, it could easily affect the rest of their trip. Korean Air's Aeromedical Center released some useful tips to better manage one's health during flights.

8월은 공식적인 여름 휴가시즌의 시작을 알리며 많은 한국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떠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비행 중에 몸을 돌보지 않으면 해외여행에 쉽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대한항공의 항공의료센터는 비행 중 건강을 더 잘 관리하기 위한 몇 가지 유용한 팁을 발표했다.



Stretching for better blood circulation
혈액순환 개선을 위한 스트레칭하기


Sitting on an aircraft for long hours can be difficult to endure especially for the body as it tends to bloat from the velocity and atmospheric pressure. But in most cases, the body returns to normal after taxiing on the ground. However, for a more comfortable flight, people should avoid clothes and accessories that are tight.

비행기에 장시간 앉아 있는 것은 특히 속도와 기압으로 인해 몸이 붓는 경향이 있기에 견디기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지상에 착륙 후 신체는 정상으로 돌아온다. 하지만 좀 더 편안한 비행을 위해서는 꽉 끼는 옷이나 액세서리는 피하는게 좋다.


Experts advise passengers to take off tight accessories, belts and rings and wear looser and more comfortable clothes and sneakers once airborne instead of tight jeans and heels.

전문가들은 승객들에게 꽉 조이는 액세서리와 벨트, 반지를 빼고, 꽉 끼는 청바지와 굽이 높은 신발 대신 헐렁하고 편한 옷과 운동화를 착용하라고 조언한다.


Constant stretching and walking around the aisles is good for blood circulation. Try to avoid crossing legs while seated. Simple massages of different parts of the body including the hands, neck and feet also help blood circulation.

계속 스트레칭을 하고 기내의 통로를 돌아다니는 것은 혈액순환에 좋다. 앉아있는 동안 다리를 꼬지 않도록 해라. 손, 목, 발을 포함한 신체 각 부위의 간단한 마사지 또한 혈액 순환을 돕는다.



Correct info on in-flight safety and aerophobia
비행 공포증 극복 위한 올바른 정보알기


It is said around 10 percent of adults feel aerophobia with symptoms including difficulty breathing and a fast heartbeat. To better overcome these fears, people should have a correct understanding of flight safety.

전체 성인의 약 10%가 겪는 심리적 증세인 비행공포증은 가슴 두근거림부터 호흡곤란에 이르기까지 증상이 다양하다.
이러한 비행 공포증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먼저 비행기의 안전성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필요하다.


Aviation is the safest transportation method in the world, with the lowest accident and death rates. To reduce aerophobia and tension, one is advised to sit upright and watch in-flight movies or shows or listen to music.

사고율이나 사망률 등을 감안하면 항공기는 현존하는 가장 안전한 교통 수단이다.
허리와 어깨를 펴고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기내 서비스로 제공되는 영화나 음악을 듣는 것도 긴장감 및 비행 공포증 해소에 도움이 된다.



Sleeping to prevent airsickness
비행기 멀미 예방 위해 잠자기


The atmospheric pressure inside an aircraft in flight is a similar level as that at the summit of Mount Halla, so the air in the body expands, often making people feel bloated and have difficulty with digestion. So experts advise people to consume food in smaller portions and avoid carbonated drinks.

비행 중인 항공기 내부의 기압은 한라산 정상의 기압과 비슷한 수준이어서 몸안의 공기가 팽창하여 종종 배가 더부룩해지고 소화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그래서 전문가들은 승객들에게 적은 양의 음식을 섭취하고 탄산 음료를 피하라고 충고한다.


When feeling airsick, people should minimize head movements, recline the seat and try to get some sleep as airsickness doesn't occur while one is asleep.

수면 중에는 비행기 멀미가 나지 않기 때문에, 비행기 멀미가 느껴지면 머리 움직임을 최소화하고, 자리를 뒤로 젖혀 잠을 좀 자도록 노력해야 한다.


If prone to severe airsickness, one should take some medication for nausea before boarding the plane. A nausea patch should be put behind the ear at least six hours before takeoff, and a nausea pill should be swallowed at least two hours before takeoff.

비행기 멀미가 심할 경우,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에 멀미약을 복용하는 게 좋다. 멀미 패치는 이륙 최소 6시간 전에 귀 뒤에 붙이고, 멀미 알약은 이륙 최소 2시간 전에 먹어야 한다.



Drinking water or yawn against aerotitis
항공성 중이염 예방위해 물 마시고 하품하기


Passengers might feel aerotitis or inflammation of the middle ear during the flight especially when the plane is landing, which is due to drastic changes in atmospheric pressure.

항공여행 중 특히 비행기가 착륙할 때 귀가 멍멍해지는 불편감이나 통증을 경험하게 되는데 이는 고도에 따른 기내 기압의 급격한 변화 때문이다.


To prevent aerotitis, people can try the Valsalva maneuver, which is pinching the nose shut and closing their mouth while trying to exhale like they're blowing up a balloon. They are also advised to swallow saliva a couple of times while pinching their noses, or to chew gum, drink water or yawn to ease the symptoms.

항공성 중이염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으로 코를 손으로 막고 입을 다문 채 숨을 코로 내쉬어 고막이 밖으로 밀리게 하는 발살바법이 있다. 껌을 씹거나 물을 마시는 방법, 코를 막고 침을 여러 번 삼키는 방법, 하품을 하는 방법 등도 증상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Aerotitis is more common among young children and babies, so parents should continuously check on their condition during flight. When departing or taxiing, sucking on a piece of candy or baby bottle can help them ease the symptoms.

어린아이와 아기의 경우 중이염이 더욱 쉽게 발생할 수 있으므로 어린 자녀를 동반할 때에는 아이의 상태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 이착륙시에는 젖병을 물리거나 사탕을 빨게하여 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



Adjusting sleep time against jet lag
시차 적응 위해 수면 시간 조정하기


Traveling to a country in a different time zone can change one's biorhythm and create jet lag.


출발지와 시차가 있는 곳으로 여행하면 생체리듬이 바뀌면서 시차 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To prevent jet lag, experts advise travelers to abstain from alcohol before the flight and get plenty of rest. When the time difference is six hours or more, people are advised to begin adjusting their sleep schedules two to three days in advance.

이러한 시차 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 출발 전에는 되도록 술을 자제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또한, 시차가 6시간 이상인 지역으로 여행을 계획한다면 출발 2~3일 전부터 취침시간을 조정하는 것도 요령이다.


When traveling to a European country from Korea, it is recommended to sleep about an hour later than usual and when going to the Americas, an hour earlier. When catching a night flight, people are advised to stay hydrated and wear a blindfold to get better sleep.

서쪽 방향(유럽 노선)으로 여행한다면 평소보다 한 시간씩 늦게 자고, 동쪽 방향(미주 노선)으로 여행할 경우에는 평소보다 한 시간씩 일찍 자도록 한다. 또한 밤에 출발하는 비행편의 경우 적절한 수분 섭취와 안대 착용을 통해 기내에서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The month of August officially signals the start of the summer vacation season, with hundreds of thousands of Koreans planning to explore other countries. But if one does not take care of themselves during a flight, it could easily affect the rest of their trip. Korean Air's Aeromedical Center released some useful tips to better manage one's health during flights.

8월은 공식적인 여름 휴가시즌의 시작을 알리며 많은 한국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떠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비행 중에 몸을 돌보지 않으면 해외여행에 쉽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대한항공의 항공의료센터는 비행 중 건강을 더 잘 관리하기 위한 몇 가지 유용한 팁을 발표했다.



Stretching for better blood circulation
혈액순환 개선을 위한 스트레칭하기


Sitting on an aircraft for long hours can be difficult to endure especially for the body as it tends to bloat from the velocity and atmospheric pressure. But in most cases, the body returns to normal after taxiing on the ground. However, for a more comfortable flight, people should avoid clothes and accessories that are tight.

비행기에 장시간 앉아 있는 것은 특히 속도와 기압으로 인해 몸이 붓는 경향이 있기에 견디기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지상에 착륙 후 신체는 정상으로 돌아온다. 하지만 좀 더 편안한 비행을 위해서는 꽉 끼는 옷이나 액세서리는 피하는게 좋다.


Experts advise passengers to take off tight accessories, belts and rings and wear looser and more comfortable clothes and sneakers once airborne instead of tight jeans and heels.

전문가들은 승객들에게 꽉 조이는 액세서리와 벨트, 반지를 빼고, 꽉 끼는 청바지와 굽이 높은 신발 대신 헐렁하고 편한 옷과 운동화를 착용하라고 조언한다.


Constant stretching and walking around the aisles is good for blood circulation. Try to avoid crossing legs while seated. Simple massages of different parts of the body including the hands, neck and feet also help blood circulation.

계속 스트레칭을 하고 기내의 통로를 돌아다니는 것은 혈액순환에 좋다. 앉아있는 동안 다리를 꼬지 않도록 해라. 손, 목, 발을 포함한 신체 각 부위의 간단한 마사지 또한 혈액 순환을 돕는다.



Correct info on in-flight safety and aerophobia
비행 공포증 극복 위한 올바른 정보알기


It is said around 10 percent of adults feel aerophobia with symptoms including difficulty breathing and a fast heartbeat. To better overcome these fears, people should have a correct understanding of flight safety.

전체 성인의 약 10%가 겪는 심리적 증세인 비행공포증은 가슴 두근거림부터 호흡곤란에 이르기까지 증상이 다양하다.
이러한 비행 공포증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먼저 비행기의 안전성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필요하다.


Aviation is the safest transportation method in the world, with the lowest accident and death rates. To reduce aerophobia and tension, one is advised to sit upright and watch in-flight movies or shows or listen to music.

사고율이나 사망률 등을 감안하면 항공기는 현존하는 가장 안전한 교통 수단이다.
허리와 어깨를 펴고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기내 서비스로 제공되는 영화나 음악을 듣는 것도 긴장감 및 비행 공포증 해소에 도움이 된다.



Sleeping to prevent airsickness
비행기 멀미 예방 위해 잠자기


The atmospheric pressure inside an aircraft in flight is a similar level as that at the summit of Mount Halla, so the air in the body expands, often making people feel bloated and have difficulty with digestion. So experts advise people to consume food in smaller portions and avoid carbonated drinks.

비행 중인 항공기 내부의 기압은 한라산 정상의 기압과 비슷한 수준이어서 몸안의 공기가 팽창하여 종종 배가 더부룩해지고 소화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그래서 전문가들은 승객들에게 적은 양의 음식을 섭취하고 탄산 음료를 피하라고 충고한다.


When feeling airsick, people should minimize head movements, recline the seat and try to get some sleep as airsickness doesn't occur while one is asleep.

수면 중에는 비행기 멀미가 나지 않기 때문에, 비행기 멀미가 느껴지면 머리 움직임을 최소화하고, 자리를 뒤로 젖혀 잠을 좀 자도록 노력해야 한다.


If prone to severe airsickness, one should take some medication for nausea before boarding the plane. A nausea patch should be put behind the ear at least six hours before takeoff, and a nausea pill should be swallowed at least two hours before takeoff.

비행기 멀미가 심할 경우,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에 멀미약을 복용하는 게 좋다. 멀미 패치는 이륙 최소 6시간 전에 귀 뒤에 붙이고, 멀미 알약은 이륙 최소 2시간 전에 먹어야 한다.



Drinking water or yawn against aerotitis
항공성 중이염 예방위해 물 마시고 하품하기


Passengers might feel aerotitis or inflammation of the middle ear during the flight especially when the plane is landing, which is due to drastic changes in atmospheric pressure.

항공여행 중 특히 비행기가 착륙할 때 귀가 멍멍해지는 불편감이나 통증을 경험하게 되는데 이는 고도에 따른 기내 기압의 급격한 변화 때문이다.


To prevent aerotitis, people can try the Valsalva maneuver, which is pinching the nose shut and closing their mouth while trying to exhale like they're blowing up a balloon. They are also advised to swallow saliva a couple of times while pinching their noses, or to chew gum, drink water or yawn to ease the symptoms.

항공성 중이염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으로 코를 손으로 막고 입을 다문 채 숨을 코로 내쉬어 고막이 밖으로 밀리게 하는 발살바법이 있다. 껌을 씹거나 물을 마시는 방법, 코를 막고 침을 여러 번 삼키는 방법, 하품을 하는 방법 등도 증상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Aerotitis is more common among young children and babies, so parents should continuously check on their condition during flight. When departing or taxiing, sucking on a piece of candy or baby bottle can help them ease the symptoms.

어린아이와 아기의 경우 중이염이 더욱 쉽게 발생할 수 있으므로 어린 자녀를 동반할 때에는 아이의 상태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 이착륙시에는 젖병을 물리거나 사탕을 빨게하여 증상을 예방할 수 있다.



Adjusting sleep time against jet lag
시차 적응 위해 수면 시간 조정하기


Traveling to a country in a different time zone can change one's biorhythm and create jet lag.


출발지와 시차가 있는 곳으로 여행하면 생체리듬이 바뀌면서 시차 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To prevent jet lag, experts advise travelers to abstain from alcohol before the flight and get plenty of rest. When the time difference is six hours or more, people are advised to begin adjusting their sleep schedules two to three days in advance.

이러한 시차 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 출발 전에는 되도록 술을 자제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또한, 시차가 6시간 이상인 지역으로 여행을 계획한다면 출발 2~3일 전부터 취침시간을 조정하는 것도 요령이다.


When traveling to a European country from Korea, it is recommended to sleep about an hour later than usual and when going to the Americas, an hour earlier. When catching a night flight, people are advised to stay hydrated and wear a blindfold to get better sleep.

서쪽 방향(유럽 노선)으로 여행한다면 평소보다 한 시간씩 늦게 자고, 동쪽 방향(미주 노선)으로 여행할 경우에는 평소보다 한 시간씩 일찍 자도록 한다. 또한 밤에 출발하는 비행편의 경우 적절한 수분 섭취와 안대 착용을 통해 기내에서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AD

Top 10 Stories

X
CLOSE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