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 INSIDE] Liverpool beat Chelsea to lift Super Cup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FB INSIDE] Liverpool beat Chelsea to lift Super Cup

[풋볼인사이드] 리버풀, 첼시 꺾고 '슈퍼컵' 들어올려

Liverpool's Jordan Henderson, Roberto Firmino and goalkeeper Adrian, from left to right, celebrate with the trophy after winning the UEFA Super Cup soccer match between Liverpool and Chelsea, in Besiktas Park, in Istanbul, Thursday. /AP-Yonhap

축잘알 지미홍's 풋볼인사이드


ISTANBUL (AP) ― Adrian may never play more than a smattering of games for Liverpool, but he'll be remembered for his "crazy week."


리버풀의 골키퍼 아드리안은 부상을 입으며 향후 리버풀이 치를 몇 경기에 결장하겠지만, 이번 주 그가 보여준 신들린 활약은 영원히 기억될 예정이다.


The backup goalkeeper turned penalty hero with a save on the final kick of the shootout as Liverpool beat Chelsea to win the Super Cup and kick off a new European season.

알리송의 백업 골키퍼인 아드리안은 승부차기에서 첼시의 마지막 키커의 슛을 막으며 영웅이 됐고, 리버풀은 첼시를 꺾고 슈퍼컵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명실상부한 유럽 챔피언에 등극했다.



After Champions League holder Liverpool and Europa League winner Chelsea finished extra time at 2-2, Adrian made the crucial save with his leg to deny Tammy Abraham and give his team a 5-4 win on penalties in a game which finished after midnight Turkish time on Thursday.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리버풀과 유로파리그 우승팀 첼시의 이번 경기는 추가 시간까지 2-2 무승부를 거두며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아드리안이 태미 에이브러햄의 슈팅을 다리로 선방했다. 목요일 현지 시각 12시가 넘어 끝난 승부차기 5대4 승리로 리버풀은 이스탄불의 기적을 재현했다.


It was a dramatic turnaround after Adrian fouled Abraham to concede a penalty in extra time. Adrian was signed just nine days before as backup for Alisson, but when the Brazilian injured himself last Friday in the English Premier League opener, he was thrust into the spotlight first as a substitute, then as a Super Cup starter.

아드리안은 에이브러햄에게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 실점을 내준 것을 극적으로 만회했다. 아드리안은 알리송의 백업으로 9일 전에 영입된 선수지만 알리송이 지난 금요일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부상을 입자 교체 투입되었고, 이번 슈퍼컵 선발로 나오며 깜짝 영웅이 되었다.



"Welcome to Liverpool," Adrian said. "It's been a crazy week. I'm really happy for the team, I'm happy to play for Liverpool and happy for the fans."

아드리안은 "웰컴투 리버풀"이라 말하며 "이번주는 정말 믿을 수 없다. 나는 팀의 우승에 행복하고, 리버풀과 팬들을 위해 뛸 수 있어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The 32-year-old Spanish goalkeeper was a free agent after leaving West Ham, where he didn't play a single Premier League game last season and last appeared in an FA Cup loss to lowly AFC Wimbledon.

웨스트햄을 떠나 FA자격으로 리버풀에 입단한 32살의 스페인 출신 아드리은 지난 시즌 웨스트햄 소속으로 단 한경기도 프리미어리그 경기에 나오지 못했다. 그의 마지막 경기는 AFC윔블던을 상대로 패배한 FA컵 경기였다.


"The goalkeeping coach told me he needs time to get fit, but he didn't have time. He played so well tonight," Liverpool manager Jurgen Klopp said. "His performance over 120 minutes was incredible and the penalty save was the icing on the cake."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골키퍼 코치는 아드리안이 경기력 회복까지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지만, 우리에겐 시간이 없었다. 그는 오늘밤 환상적이었다"며 "120분간 그가 보여준 퍼포먼스는 믿을 수 없을 정도였고 그의 승부차기 선방은 화룡정점이었다"라고 말했다.


지미홍의 축잘알 키워드
■ dramatic turnaround 극적인 반전, 만회
■ free agent 자유계약선수 (FA)
■ icing on the cake 금상첨화

Liverpool's Jordan Henderson lifts up the trophy as he celebrates with teammates after winning the UEFA Super Cup football match against Chelsea in Besiktas Park, Thursday. /AP-Yonhap
Liverpool's Jordan Henderson, Roberto Firmino and goalkeeper Adrian, from left to right, celebrate with the trophy after winning the UEFA Super Cup soccer match between Liverpool and Chelsea, in Besiktas Park, in Istanbul, Thursday. /AP-Yonhap

축잘알 지미홍's 풋볼인사이드


ISTANBUL (AP) ― Adrian may never play more than a smattering of games for Liverpool, but he'll be remembered for his "crazy week."


리버풀의 골키퍼 아드리안은 부상을 입으며 향후 리버풀이 치를 몇 경기에 결장하겠지만, 이번 주 그가 보여준 신들린 활약은 영원히 기억될 예정이다.


The backup goalkeeper turned penalty hero with a save on the final kick of the shootout as Liverpool beat Chelsea to win the Super Cup and kick off a new European season.

알리송의 백업 골키퍼인 아드리안은 승부차기에서 첼시의 마지막 키커의 슛을 막으며 영웅이 됐고, 리버풀은 첼시를 꺾고 슈퍼컵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명실상부한 유럽 챔피언에 등극했다.



After Champions League holder Liverpool and Europa League winner Chelsea finished extra time at 2-2, Adrian made the crucial save with his leg to deny Tammy Abraham and give his team a 5-4 win on penalties in a game which finished after midnight Turkish time on Thursday.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리버풀과 유로파리그 우승팀 첼시의 이번 경기는 추가 시간까지 2-2 무승부를 거두며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아드리안이 태미 에이브러햄의 슈팅을 다리로 선방했다. 목요일 현지 시각 12시가 넘어 끝난 승부차기 5대4 승리로 리버풀은 이스탄불의 기적을 재현했다.


It was a dramatic turnaround after Adrian fouled Abraham to concede a penalty in extra time. Adrian was signed just nine days before as backup for Alisson, but when the Brazilian injured himself last Friday in the English Premier League opener, he was thrust into the spotlight first as a substitute, then as a Super Cup starter.

아드리안은 에이브러햄에게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 실점을 내준 것을 극적으로 만회했다. 아드리안은 알리송의 백업으로 9일 전에 영입된 선수지만 알리송이 지난 금요일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부상을 입자 교체 투입되었고, 이번 슈퍼컵 선발로 나오며 깜짝 영웅이 되었다.



"Welcome to Liverpool," Adrian said. "It's been a crazy week. I'm really happy for the team, I'm happy to play for Liverpool and happy for the fans."

아드리안은 "웰컴투 리버풀"이라 말하며 "이번주는 정말 믿을 수 없다. 나는 팀의 우승에 행복하고, 리버풀과 팬들을 위해 뛸 수 있어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The 32-year-old Spanish goalkeeper was a free agent after leaving West Ham, where he didn't play a single Premier League game last season and last appeared in an FA Cup loss to lowly AFC Wimbledon.

웨스트햄을 떠나 FA자격으로 리버풀에 입단한 32살의 스페인 출신 아드리은 지난 시즌 웨스트햄 소속으로 단 한경기도 프리미어리그 경기에 나오지 못했다. 그의 마지막 경기는 AFC윔블던을 상대로 패배한 FA컵 경기였다.


"The goalkeeping coach told me he needs time to get fit, but he didn't have time. He played so well tonight," Liverpool manager Jurgen Klopp said. "His performance over 120 minutes was incredible and the penalty save was the icing on the cake."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골키퍼 코치는 아드리안이 경기력 회복까지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지만, 우리에겐 시간이 없었다. 그는 오늘밤 환상적이었다"며 "120분간 그가 보여준 퍼포먼스는 믿을 수 없을 정도였고 그의 승부차기 선방은 화룡정점이었다"라고 말했다.


지미홍의 축잘알 키워드
■ dramatic turnaround 극적인 반전, 만회
■ free agent 자유계약선수 (FA)
■ icing on the cake 금상첨화

Liverpool's Jordan Henderson lifts up the trophy as he celebrates with teammates after winning the UEFA Super Cup football match against Chelsea in Besiktas Park, Thursday. /AP-Yonhap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X
CLOSE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