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mate deniers get more media play than scientists: study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Climate deniers get more media play than scientists: study

기후변화 의심론자들이 과학자들보다 언론에 더 많이 노출된다

gettyimagesbank

PARIS (AFP) ― Climate deniers have garnered far more media attention than prominent climate scientists over the years, fuelling public confusion and slowing the response to global warming, researchers reported Tuesday.

한 해외 연구진이 지난 몇 년간 기후변화 의심론자들이 저명한 기후 과학자들보다 훨씬 더 많은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대중의 혼란을 가중하고 지구 온난화에 대한 대응을 둔화시켰다고 화요일 발표했다.


From 2000 through 2016, hundreds of academics, business people and politicians who doubted global warming or attributed rising temperatures to "natural" causes got 50 percent more ink than an equal number of top scientists, according to a study in Nature Communications, a peer-reviewed journal.

2000년부터 2016년까지 지구 온난화를 의심하거나 기온 상승을 '자연의 이치'라고 주장한 수백 명의 학자와 기업인, 정치인이 같은 수의 저명한 과학자들보다 50%나 더 많은 언론 노출을 얻었다는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에 게재됐다.


Even in a more select group of mainstream English language news outlets with high standards of evidence ― from the New York Times and the Guardian to the Wall Street Journal and the Daily Telegraph ― sceptics were still cited slightly more often.

심지어 뉴욕타임스, 가디언, 월스트리트저널, 데일리텔레그래프 등의 주류 언론사들도 기후변화 의심론자들의 말을 더 자주 인용했다.


In reality, there has long been overwhelming agreement among climate scientists that global warming ― caused mainly by burning fossil fuels ― poses a major threat to civilization and much of life on Earth.

사실, 화석 연료를 태우는 것으로 야기된 지구 온난화가 인간 문명과 지구 생명체에 큰 위협이 된다는 것은 기후 과학자들 사이에서 오랜 시간 압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사실이다.


An increase of only one degree Celsius had triggered rising seas and a crescendo of deadly extreme weather, and Earth is on track to heat up another three degrees by century's end.

섭씨 1도의 지구 온도 상승은 해수면의 상승과 극단적인 기후의 절정을 유발했다. 현재 지구는 21세기 말까지 3도가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Climate change contrarians have successfully organized a strong voice within politics and science communication," noted the authors, led by Alexander Peterson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at Merced.

알렉산더 피터슨 UC 머세드(캘리포니아대 머세드 캠퍼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기후 변화 반대론자들은 정치와 과학 분야 내에서 강력한 목소리를 내는 데 성공했다"고 언급했다.


"It also undermines the credible authority of career climate change scientists and reinforces the trend of climate change contrarians presiding over public scientific discourse."

"이는 기후 변화 과학자들의 권위를 약화시킬 뿐만 아니라 대중적인 과학 토론에서 기후 변화 반대론자들의 숫자를 늘리고 있다"고 피터슨 교수는 덧붙였다.


Over the last year, public concern over global warming has grown dramatically, sparked in part by an October U.N. report warning that only a wholesale overhaul of the global economy and consumption patterns can forestall climate chaos.

지난해 10월 채택된 유엔보고서가 전 세계 경제 및 소비 습관 개편만이 치명적인 기후 변화를 막을 수 있다고 밝히자, 지난 1년간 지구 온난화에 대한 대중의 우려가 급격히 증가했다.

gettyimagesbank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gettyimagesbank

PARIS (AFP) ― Climate deniers have garnered far more media attention than prominent climate scientists over the years, fuelling public confusion and slowing the response to global warming, researchers reported Tuesday.

한 해외 연구진이 지난 몇 년간 기후변화 의심론자들이 저명한 기후 과학자들보다 훨씬 더 많은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대중의 혼란을 가중하고 지구 온난화에 대한 대응을 둔화시켰다고 화요일 발표했다.


From 2000 through 2016, hundreds of academics, business people and politicians who doubted global warming or attributed rising temperatures to "natural" causes got 50 percent more ink than an equal number of top scientists, according to a study in Nature Communications, a peer-reviewed journal.

2000년부터 2016년까지 지구 온난화를 의심하거나 기온 상승을 '자연의 이치'라고 주장한 수백 명의 학자와 기업인, 정치인이 같은 수의 저명한 과학자들보다 50%나 더 많은 언론 노출을 얻었다는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에 게재됐다.


Even in a more select group of mainstream English language news outlets with high standards of evidence ― from the New York Times and the Guardian to the Wall Street Journal and the Daily Telegraph ― sceptics were still cited slightly more often.

심지어 뉴욕타임스, 가디언, 월스트리트저널, 데일리텔레그래프 등의 주류 언론사들도 기후변화 의심론자들의 말을 더 자주 인용했다.


In reality, there has long been overwhelming agreement among climate scientists that global warming ― caused mainly by burning fossil fuels ― poses a major threat to civilization and much of life on Earth.

사실, 화석 연료를 태우는 것으로 야기된 지구 온난화가 인간 문명과 지구 생명체에 큰 위협이 된다는 것은 기후 과학자들 사이에서 오랜 시간 압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사실이다.


An increase of only one degree Celsius had triggered rising seas and a crescendo of deadly extreme weather, and Earth is on track to heat up another three degrees by century's end.

섭씨 1도의 지구 온도 상승은 해수면의 상승과 극단적인 기후의 절정을 유발했다. 현재 지구는 21세기 말까지 3도가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Climate change contrarians have successfully organized a strong voice within politics and science communication," noted the authors, led by Alexander Peterson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at Merced.

알렉산더 피터슨 UC 머세드(캘리포니아대 머세드 캠퍼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기후 변화 반대론자들은 정치와 과학 분야 내에서 강력한 목소리를 내는 데 성공했다"고 언급했다.


"It also undermines the credible authority of career climate change scientists and reinforces the trend of climate change contrarians presiding over public scientific discourse."

"이는 기후 변화 과학자들의 권위를 약화시킬 뿐만 아니라 대중적인 과학 토론에서 기후 변화 반대론자들의 숫자를 늘리고 있다"고 피터슨 교수는 덧붙였다.


Over the last year, public concern over global warming has grown dramatically, sparked in part by an October U.N. report warning that only a wholesale overhaul of the global economy and consumption patterns can forestall climate chaos.

지난해 10월 채택된 유엔보고서가 전 세계 경제 및 소비 습관 개편만이 치명적인 기후 변화를 막을 수 있다고 밝히자, 지난 1년간 지구 온난화에 대한 대중의 우려가 급격히 증가했다.

gettyimagesbank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X
CLOSE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