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Air, Asiana to cut domestic cargo servic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Korean Air, Asiana to cut domestic cargo services

'적자 누적'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국내선 화물서비스 일부 중단

Korean Air's B747-8F

The country's two full-service carriers,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will halt parts of their highly unprofitable domestic cargo operations starting October, in an effort to fight decreasing profitability.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수익성 감소를 막기 위해 10월부터 수익성이 떨어지는 국내선 화물운송의 일부를 중단하기로 했다.


The move comes as each of the two airlines posted over 100 billion won ($82.6 million) in operating losses for the second quarter.

이는 두 항공사가 지난 2분기 각각 1천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기록한 데 따른 조치다.


According to Korean Air's website, starting Oct. 1, it will halt cargo operations at three local airports in Cheongju, Daegu, and Gwangju.

대한항공은 웹사이트를 통해 10월 1일부터 국내선 청주, 대구, 광주공항의 화물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The decision comes as there has been a continuous deficit from cargo operations. We are unsure when we will resume it," a Korean Air official said.

대한항공 관계자는 "화물 영업으로 인한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 언제 재개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Asiana Airlines also said on its cargo website that it will halt operations at the same three airports as Korean Air, starting October.

아시아나항공도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10월부터 대한항공과 같은 3개 공항의 화물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The decision was made to better curb deficit. From October, we will only operate cargo services on the Gimpo-Jeju route," an Asiana official said.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적자 누적을 막기 위해 내린 결정이다. 10월부터 김포~제주 노선만 화물 서비스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Experts believe the two airlines are trying to ditch several of their cargo routes permanently, as deficits continue to rise.

항공업계 관계자들은 두 항공사의 적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화물 노선 일부를 완전히 폐쇄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Local carriers have been suffering profit decreases, both in cargo and passenger operations, and the situation is unlikely to improve soon.

국내 항공사들은 화물사업과 여객사업 모두에서 이익 감소를 겪고 있으며 상황은 나아지지 않을 전망이다.


Koreans are boycotting trips to Japan amid the ongoing "Boycott Japan" movement in protest of Japans' trade curbs following Korean court rulings to compensate individual South Korean victims of forced labor during WWII.

제2차 세계대전 중 끌려간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이 배상하라는 대법원 판결에 이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항의하는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계속되자 여행객들은 일본 여행을 가지 않고 있다.


Additionally, the Chinese government recently decided to bar foreign-based carriers from launching new scheduled routes to the country for two months. The pro-democracy protest in Hong Kong is also making Koreans avoid trips to Hong Kong.

또한, 중국 정부는 최근 외국 항공사들이 두 달 동안 중국행 신규노선 개설을 금지하기로 했다. 홍콩의 민주화 시위도 한국인들로 하여금 홍콩 여행을 기피하게 만들고 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Korean Air's B747-8F

The country's two full-service carriers, Korean Air and Asiana Airlines, will halt parts of their highly unprofitable domestic cargo operations starting October, in an effort to fight decreasing profitability.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수익성 감소를 막기 위해 10월부터 수익성이 떨어지는 국내선 화물운송의 일부를 중단하기로 했다.


The move comes as each of the two airlines posted over 100 billion won ($82.6 million) in operating losses for the second quarter.

이는 두 항공사가 지난 2분기 각각 1천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기록한 데 따른 조치다.


According to Korean Air's website, starting Oct. 1, it will halt cargo operations at three local airports in Cheongju, Daegu, and Gwangju.

대한항공은 웹사이트를 통해 10월 1일부터 국내선 청주, 대구, 광주공항의 화물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The decision comes as there has been a continuous deficit from cargo operations. We are unsure when we will resume it," a Korean Air official said.

대한항공 관계자는 "화물 영업으로 인한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 언제 재개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Asiana Airlines also said on its cargo website that it will halt operations at the same three airports as Korean Air, starting October.

아시아나항공도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10월부터 대한항공과 같은 3개 공항의 화물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The decision was made to better curb deficit. From October, we will only operate cargo services on the Gimpo-Jeju route," an Asiana official said.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적자 누적을 막기 위해 내린 결정이다. 10월부터 김포~제주 노선만 화물 서비스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Experts believe the two airlines are trying to ditch several of their cargo routes permanently, as deficits continue to rise.

항공업계 관계자들은 두 항공사의 적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화물 노선 일부를 완전히 폐쇄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Local carriers have been suffering profit decreases, both in cargo and passenger operations, and the situation is unlikely to improve soon.

국내 항공사들은 화물사업과 여객사업 모두에서 이익 감소를 겪고 있으며 상황은 나아지지 않을 전망이다.


Koreans are boycotting trips to Japan amid the ongoing "Boycott Japan" movement in protest of Japans' trade curbs following Korean court rulings to compensate individual South Korean victims of forced labor during WWII.

제2차 세계대전 중 끌려간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이 배상하라는 대법원 판결에 이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항의하는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계속되자 여행객들은 일본 여행을 가지 않고 있다.


Additionally, the Chinese government recently decided to bar foreign-based carriers from launching new scheduled routes to the country for two months. The pro-democracy protest in Hong Kong is also making Koreans avoid trips to Hong Kong.

또한, 중국 정부는 최근 외국 항공사들이 두 달 동안 중국행 신규노선 개설을 금지하기로 했다. 홍콩의 민주화 시위도 한국인들로 하여금 홍콩 여행을 기피하게 만들고 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 지미홍 편집장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 언제 어디서나 영어+한글로 뉴스 읽기
■ 모바일: m.koreatimes.co.kr/weekly.htm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Top 10 Stories

X
CLOSE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