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PINK documentary offers honest look at K-pop's biggest girl group - The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BLACKPINK documentary offers honest look at K-pop's biggest girl group

블랙핑크 넷플릭스 다큐, 걸그룹의 솔직한 모습 담았다

A scene from Netflix documentary 'BLACKPINK: Light Up the Sky'  /Courtesy of Netflix
A scene from Netflix documentary 'BLACKPINK: Light Up the Sky' /Courtesy of Netflix


"BLACKPINK: Light Up the Sky," Netflix's first-ever documentary about a K-pop group, tracks the progress of its four members — Jisoo, Jennie, Rose and Lisa — from their early years as trainees to their rapid rise to stardom.

K팝 그룹을 다룬 첫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블랙핑크: 세상을 밝혀라'는 블랙핑크 4명의 멤버인 지수, 제니, 로제, 리사의 연습생 시절부터 스타덤에 오르는 과정을 추적한다.


The feature-length documentary by "Salt Fat Acid Heat" director Caroline Suh, gives an intimate look at BLACKPINK's life and journey, filmed over the last few years.

‘소금, 지방, 산, 열'의 감독 캐롤라인 서의 이 장편 다큐멘터리는 지난 몇 년간 촬영된 블랙핑크의 삶과 여정을 자세히 보여준다.


It features never-before-seen footage of the BLACKPINK members in childhood and during their trainee years, as well as behind-the-scenes videos of the group's Coachella performance in 2019 and their world tour.

한 번도 공개된 적 없는 멤버들의 어린 시절과 연습생 시절의 영상과 함께 2019년 코첼라 공연 비하인드 영상, 월드 투어 등이 담겨 있다.


"We decided to shoot this documentary because we wanted to show a more honest and genuine side of ourselves to Blink (BLACKPINK's global fandom)," Jisoo said during an online press conference held in Seoul, Tuesday. "However, it turned out to be a meaningful time for us too because we had honest conversations and realized how much we mean to each other. There wasn't any pressure in revealing our private lives."

지수는 화요일 서울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블링크(블랙핑크의 글로벌 팬덤)에게 좀 더 솔직하고 진솔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이 다큐멘터리를 찍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촬영을 통해 서로 솔직한 대화를 나눴고 서로가 얼마나 소중한지 깨달았기에 우리에게도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우리의 사생활을 공개하는 데 아무런 압박이 없었다"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Members recalled how they felt when they started training and were dreaming of their future, and they happily reflected on meeting each other and forming a group.

멤버들은 연습생 생활을 시작하며 자신의 미래를 꿈꾸고 있을 때의 모습을 떠올리며 서로 만나고 그룹을 형성하는 것에 대해 행복감을 드러냈다.


"We're like a family. We have a special and strong teamwork because we trained together as teenagers and have grown together since then. Now, we can just look one another in the eye and know immediately what they need or how they feel," Jennie said.

"우린 가족 같은 존재다. 우리는 10대 때부터 함께 연습했고, 함께 성장해왔기 때문에 특별하고 강한 팀워크를 갖게 되었다. 이제 우리는 서로의 눈만 봐도 무엇을 필요로 하고 어떤 기분을 느끼는지 즉시 알 수 있다"고 제니는 말했다.


"Every time I went into the interview room, I got nervous. But director Suh tore down the walls and I was able to open up and be honest when sharing stories," she added.

"인터뷰실에 들어갈 때마다 긴장했다. 그러나 감독님이 벽을 허물어줬기에 나도 마음을 열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The film allows viewers to see how they endured years of extreme competition to reach a common goal.

블랙핑크 다큐멘터리는 멤버들이 어떻게 수년간의 극심한 경쟁을 뚫고 공동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는지 보여준다.


A scene from Netflix documentary 'BLACKPINK: Light Up the Sky'  /Courtesy of Netflix
A scene from Netflix documentary 'BLACKPINK: Light Up the Sky' /Courtesy of Netflix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A scene from Netflix documentary 'BLACKPINK: Light Up the Sky'  /Courtesy of Netflix
A scene from Netflix documentary 'BLACKPINK: Light Up the Sky' /Courtesy of Netflix


"BLACKPINK: Light Up the Sky," Netflix's first-ever documentary about a K-pop group, tracks the progress of its four members — Jisoo, Jennie, Rose and Lisa — from their early years as trainees to their rapid rise to stardom.

K팝 그룹을 다룬 첫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블랙핑크: 세상을 밝혀라'는 블랙핑크 4명의 멤버인 지수, 제니, 로제, 리사의 연습생 시절부터 스타덤에 오르는 과정을 추적한다.


The feature-length documentary by "Salt Fat Acid Heat" director Caroline Suh, gives an intimate look at BLACKPINK's life and journey, filmed over the last few years.

‘소금, 지방, 산, 열'의 감독 캐롤라인 서의 이 장편 다큐멘터리는 지난 몇 년간 촬영된 블랙핑크의 삶과 여정을 자세히 보여준다.


It features never-before-seen footage of the BLACKPINK members in childhood and during their trainee years, as well as behind-the-scenes videos of the group's Coachella performance in 2019 and their world tour.

한 번도 공개된 적 없는 멤버들의 어린 시절과 연습생 시절의 영상과 함께 2019년 코첼라 공연 비하인드 영상, 월드 투어 등이 담겨 있다.


"We decided to shoot this documentary because we wanted to show a more honest and genuine side of ourselves to Blink (BLACKPINK's global fandom)," Jisoo said during an online press conference held in Seoul, Tuesday. "However, it turned out to be a meaningful time for us too because we had honest conversations and realized how much we mean to each other. There wasn't any pressure in revealing our private lives."

지수는 화요일 서울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블링크(블랙핑크의 글로벌 팬덤)에게 좀 더 솔직하고 진솔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이 다큐멘터리를 찍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촬영을 통해 서로 솔직한 대화를 나눴고 서로가 얼마나 소중한지 깨달았기에 우리에게도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우리의 사생활을 공개하는 데 아무런 압박이 없었다"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Members recalled how they felt when they started training and were dreaming of their future, and they happily reflected on meeting each other and forming a group.

멤버들은 연습생 생활을 시작하며 자신의 미래를 꿈꾸고 있을 때의 모습을 떠올리며 서로 만나고 그룹을 형성하는 것에 대해 행복감을 드러냈다.


"We're like a family. We have a special and strong teamwork because we trained together as teenagers and have grown together since then. Now, we can just look one another in the eye and know immediately what they need or how they feel," Jennie said.

"우린 가족 같은 존재다. 우리는 10대 때부터 함께 연습했고, 함께 성장해왔기 때문에 특별하고 강한 팀워크를 갖게 되었다. 이제 우리는 서로의 눈만 봐도 무엇을 필요로 하고 어떤 기분을 느끼는지 즉시 알 수 있다"고 제니는 말했다.


"Every time I went into the interview room, I got nervous. But director Suh tore down the walls and I was able to open up and be honest when sharing stories," she added.

"인터뷰실에 들어갈 때마다 긴장했다. 그러나 감독님이 벽을 허물어줬기에 나도 마음을 열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The film allows viewers to see how they endured years of extreme competition to reach a common goal.

블랙핑크 다큐멘터리는 멤버들이 어떻게 수년간의 극심한 경쟁을 뚫고 공동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는지 보여준다.


A scene from Netflix documentary 'BLACKPINK: Light Up the Sky'  /Courtesy of Netflix
A scene from Netflix documentary 'BLACKPINK: Light Up the Sky' /Courtesy of Netflix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dailyenglish
kolect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