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 Korean Air pave way to become a mega airline? - The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Can Korean Air pave way to become a mega airline?

대한항공 초대형 항공사 되나?

Korean Air 787-9 Dreamliner /Courtesy of Korean Air
Korean Air 787-9 Dreamliner /Courtesy of Korean Air


Hanjin Group, the owner of the country's leading airline Korean Air, is seeking to acquire Asiana Airlines, according to industry sources and the Korea Development Bank (KDB), the main creditor bank of the debt-ridden Asiana, Friday.

업계 소식통과 부채가 많은 아시아나항공의 주 채권자인 산업은행(KDB)에 따르면 국내 1위 항공사인 대한항공을 소유한 한진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If successful, the country's leading airline could become a mega airline ranking within the global top 10. The move comes after HDC Hyundai Development withdrew from acquiring Asiana — the planned sale of Korea's second-largest carrier collapsed in September.


만약 딜이 성사된다면, 대한항공은 세계 10위 안에 드는 초대형 항공사가 될 전망이다. 이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지난 9월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 인수를 철회한 데 따른 것이다.


HDC Hyundai Development and brokerage Mirae Asset Daewoo had agreed in December 2019 to purchase Asiana Airlines for around 2.5 trillion won ($2.25 billion), but they called for better terms after the airline's debt surged due to the COVID-19 pandemic.

HDC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는 2019년 12월 아시아나항공을 약 2조5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으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아시아나항공 부채가 급증하자 조건 개선을 요구했다.


After the plan fell through, the KDB proposed the Asiana deal to Korean Air, and to better reduce the burden on Hanjin Group it is expected to financially support the acquisition.

인수 계획이 무산된 후,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대한항공 측에 제안했고 한진그룹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인수에 금융지원을 할 것으로 보인다.


For the deal to be successful, Hanjin Group's holding company Hanjin KAL would have to increase its capital by issuing new stocks worth up to 1 trillion won, which the KDB will then purchase. The money raised would be used to purchase a 30.77 percent stake in Kumho Asiana. "This is one of the options we are reviewing, but nothing is definite," a KDB said in a statement, Friday.

거래가 성사되려면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이 최대 1조원 규모의 신주를 발행해 자본금을 늘려야 하는데 산은이 이를 인수할 것으로 보인다. 조성된 자금은 금호아시아나 지분 30.77%를 매입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산업은행은 금요일 성명을 통해 "이는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옵션 중 하나로 확실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KCGI, the second largest shareholder of Hanjin KAL, strongly opposed the possible acquisition, Friday, claiming the measures will create losses for customers, shareholders and creditors.

한진칼의 2대 주주인 KCGI는 금요일 이 조치가 고객, 주주, 채권자들에게 손실을 줄 것이라고 주장하며 인수설에 강력히 반대했다.


"They have not thought through the specific synergy and value of the acquisition and are trying to incorporate Asiana Airlines that is suffering from the worst financial troubles with Korean Air, which could lead to aviation safety issues and create losses for customers, shareholders and creditors," KCGI said in a statement. "There needs to be a thorough review and transparent negotiations on the acquisition procedure."

KCGI는 성명을 통해 "인수 시너지와 가치를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항공안전 문제로 이어질 수 있는 대한항공과 최악의 재정난을 겪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을 합병시켜 고객, 주주, 채권단의 손실을 발생시키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인수절차에 대해 철저한 검토와 투명한 협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urrently, Korean Air operates 173 aircraft and Asiana, 86, so the combination of the fleets would make Korean Air a global top 10 airliner in terms of capacity. However, the plan faces major challenges as the acquisition could raise monopoly concerns.

현재 대한항공은 173대, 아시아나항공은 86대의 항공기를 운항하고 있어, 인수 시 대한항공은 수용력 면에서 글로벌 10대 항공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인수로 독과점 우려가 커질 수 있어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쉽지만은 않다.


As of end of last year, Korean Air on its own had a 22.9 percent share of the domestic market compared to Asiana's 19.3 percent; but when adding the former's affiliate Jin Air, and Asiana Airlines affiliates Air Busan and Air Seoul, they take up 62.5 percent of the domestic market.

대한항공의 국내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말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19.3%보다 높은 22.9%에 달했지만, 대한항공의 자회사인 진에어와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부산·에어서울 등을 합치면 국내시장의 62.5%를 점유하게 된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Korean Air 787-9 Dreamliner /Courtesy of Korean Air
Korean Air 787-9 Dreamliner /Courtesy of Korean Air


Hanjin Group, the owner of the country's leading airline Korean Air, is seeking to acquire Asiana Airlines, according to industry sources and the Korea Development Bank (KDB), the main creditor bank of the debt-ridden Asiana, Friday.

업계 소식통과 부채가 많은 아시아나항공의 주 채권자인 산업은행(KDB)에 따르면 국내 1위 항공사인 대한항공을 소유한 한진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If successful, the country's leading airline could become a mega airline ranking within the global top 10. The move comes after HDC Hyundai Development withdrew from acquiring Asiana — the planned sale of Korea's second-largest carrier collapsed in September.


만약 딜이 성사된다면, 대한항공은 세계 10위 안에 드는 초대형 항공사가 될 전망이다. 이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지난 9월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 인수를 철회한 데 따른 것이다.


HDC Hyundai Development and brokerage Mirae Asset Daewoo had agreed in December 2019 to purchase Asiana Airlines for around 2.5 trillion won ($2.25 billion), but they called for better terms after the airline's debt surged due to the COVID-19 pandemic.

HDC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는 2019년 12월 아시아나항공을 약 2조5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으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아시아나항공 부채가 급증하자 조건 개선을 요구했다.


After the plan fell through, the KDB proposed the Asiana deal to Korean Air, and to better reduce the burden on Hanjin Group it is expected to financially support the acquisition.

인수 계획이 무산된 후,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대한항공 측에 제안했고 한진그룹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인수에 금융지원을 할 것으로 보인다.


For the deal to be successful, Hanjin Group's holding company Hanjin KAL would have to increase its capital by issuing new stocks worth up to 1 trillion won, which the KDB will then purchase. The money raised would be used to purchase a 30.77 percent stake in Kumho Asiana. "This is one of the options we are reviewing, but nothing is definite," a KDB said in a statement, Friday.

거래가 성사되려면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이 최대 1조원 규모의 신주를 발행해 자본금을 늘려야 하는데 산은이 이를 인수할 것으로 보인다. 조성된 자금은 금호아시아나 지분 30.77%를 매입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산업은행은 금요일 성명을 통해 "이는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옵션 중 하나로 확실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KCGI, the second largest shareholder of Hanjin KAL, strongly opposed the possible acquisition, Friday, claiming the measures will create losses for customers, shareholders and creditors.

한진칼의 2대 주주인 KCGI는 금요일 이 조치가 고객, 주주, 채권자들에게 손실을 줄 것이라고 주장하며 인수설에 강력히 반대했다.


"They have not thought through the specific synergy and value of the acquisition and are trying to incorporate Asiana Airlines that is suffering from the worst financial troubles with Korean Air, which could lead to aviation safety issues and create losses for customers, shareholders and creditors," KCGI said in a statement. "There needs to be a thorough review and transparent negotiations on the acquisition procedure."

KCGI는 성명을 통해 "인수 시너지와 가치를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항공안전 문제로 이어질 수 있는 대한항공과 최악의 재정난을 겪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을 합병시켜 고객, 주주, 채권단의 손실을 발생시키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인수절차에 대해 철저한 검토와 투명한 협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urrently, Korean Air operates 173 aircraft and Asiana, 86, so the combination of the fleets would make Korean Air a global top 10 airliner in terms of capacity. However, the plan faces major challenges as the acquisition could raise monopoly concerns.

현재 대한항공은 173대, 아시아나항공은 86대의 항공기를 운항하고 있어, 인수 시 대한항공은 수용력 면에서 글로벌 10대 항공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인수로 독과점 우려가 커질 수 있어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쉽지만은 않다.


As of end of last year, Korean Air on its own had a 22.9 percent share of the domestic market compared to Asiana's 19.3 percent; but when adding the former's affiliate Jin Air, and Asiana Airlines affiliates Air Busan and Air Seoul, they take up 62.5 percent of the domestic market.

대한항공의 국내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말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19.3%보다 높은 22.9%에 달했지만, 대한항공의 자회사인 진에어와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부산·에어서울 등을 합치면 국내시장의 62.5%를 점유하게 된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