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ubhouse, sandbox for talking 'influencers' - The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Clubhouse, sandbox for talking 'influencers'

클럽하우스, '말하는 인플루언서'들을 위한 새로운 놀이터

The social audio app Clubhouse is seen on a mobile phone in this illustration picture taken February 8, 2021. REUTERS-Yonhap
The social audio app Clubhouse is seen on a mobile phone in this illustration picture taken February 8, 2021. REUTERS-Yonhap


An internet spin on talk radio, the new social network Clubhouse has become a sandbox for people tinkering with ways to win fans and make money with audio.

토크라디오의 인터넷 버전인 새로운 소셜 네트워크 클럽하우스는 팬들을 얻고 오디오로 돈을 버는 방법을 궁리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놀이터가 되었다.


Clubhouse, still invite-only and accessible just through apps on Apple mobile devices, lets users drop into virtual rooms to join hosted conversations on any of a gamut of topics.

여전히 애플 모바일기기를 통해서, 초대받은 자들만 접속할 수 있는 클럽하우스를 통해 사용자는 다양한 주제에 대해 만들어진 가상의 대화방에 들러 대화에 참여할 수 있다.


Taz Zammit recounted being in a Clubhouse "room" while a beloved DJ made millions of dollars auctioning off musical creations tuned to the hot trend of authentication with "non fungible token" technology.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DJ인 타즈 재밋은 ‘변형 불가능한 토큰 (NFT)' 기술로 인증된 음악 창작물을 경매로 팔아 수백만 달러를 버는 동안 클럽하우스 방에 들어가는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It was super exciting for me to get to experience such an amazing moment with him and his family and friends," said the 26-year-old Australian, who is also a DJ.

"그와 그의 가족, 친구들과 함께 이런 놀라운 순간을 경험하게 된 것은 정말 흥분되는 일이었다"라고 26세의 또 다른 호주인 DJ는 말했다.


"Those are the rooms that you just cannot get out of. You've got to stay there because it's just too good."

이어 "이 대화방들은 여러분이 빠져나갈 수 없는 방이다. 너무 좋기 때문에 머무를 수밖에 없다"고 그는 덧붙였다.


Launched nearly a year ago, Clubhouse ― which has already encountered a censorship hiccup in China ― is looking to establish itself as the standard-bearer for audio-only social media.

약 1년 전에 세상에 나온 클럽하우스는 이미 중국에서 검열의 고배를 마셨지만, 오디오전용 소셜미디어의 표준으로 자리매김하려고 한다.


The concept is simple: once you're invited to join, you can start or listen to conversations in digital "rooms," ranging from a talk by someone famous to a chat within a small group.

개념은 간단하다. 일단 당신이 가입할 수 있게 초대받으면, 당신은 유명한 사람의 이야기부터 소규모 방까지 많은 디지털 ‘대화방'에서 대화를 시작하거나 들을 수 있다.


Clubhouse is already valued at $1 billion and boasts some 10 million users a week.

클럽하우스는 이미 10억 달러의 가치를 가지고 있으며 일주일에 약 천만명의 사용자를 자랑한다.


Its popularity has been boosted by the pandemic and appearances by attention-getting figures such as Tesla founder Elon Musk and Facebook chief Mark Zuckerberg.

코로나19 대유행과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등 주목받는 인물들의 등장으로 인해 클럽하우스의 인기는 폭발적으로 상승했다.


"You get a lot of different perspectives, different insights and inputs, that are so real, and timely.," said former television and radio personality Judyth Jernudd, now a leadership coach. (AFP)

"여러분은 (클럽하우스에서) 매우 현실적이고 시기적절한 다양한 관점, 다양한 통찰력과 의견을 얻을 수 있다"고 전직 텔레비전 및 라디오프로그램 진행자 주디스 절누드는 말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