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ayoshi Son to bring Coupang's delivery system in Japan - The Korea Times
The Korea Times

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Masayoshi Son to bring Coupang's delivery system in Japan

마사요시 손, 일본에 쿠팡 배송 시스템 도입 검토

Yonhap
Yonhap


SoftBank Chairman Masayoshi Son is thinking of introducing Coupang's overnight delivery system in Japan through his e-commerce firm Yahoo Japan.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손정의(손 마사요시) 회장이 전자상거래 업체 야후 재팬을 통해 쿠팡의 새벽배송 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During an interview with a Japanese television news program on Monday, Son said he is in talks with Yahoo Japan to review the possibility of introducing Coupang's overnight delivery system there.

손 회장은 월요일 일본의 한 텔레비전 뉴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야후 재팬과 쿠팡의 새벽배송 시스템 도입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Reuters also reported that Son will adopt Coupang's system through SoftBank's subsidiary Z Holdings. SoftBank said that the chairman wants to open a Coupang-like service in Japan rather than launching Coupang itself there.

로이터통신도 손 회장이 소프트뱅크의 자회사인 Z홀딩스를 통해 쿠팡의 새벽배송 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소프트뱅크 측은 손 회장이 일본에서 쿠팡 자체를 출시하기보다는 쿠팡 같은 서비스를 만들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SoftBank is the biggest investor of Coupang, which its venture capital fund Vision Fund spent over 3 trillion won to acquire a 33.1 percent stake in the e-commerce firm.

소프트뱅크는 자사의 벤처캐피털펀드 비전펀드가 3조원 이상을 들여 전자상거래 업체 쿠팡의 지분 33.1%를 인수한 쿠팡의 최대 주주다.


On March 1, Naver's Japanese subsidiary Line and SoftBank's Yahoo Japan launched the joint venture Z Holdings in Japan to raise competitive power against No.1 player Amazon Japan and No.2 player Rakuten.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소프트뱅크의 야후 재팬은 1위 아마존 재팬과 2위 라쿠텐을 상대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3월 1일 일본에서 합작법인 Z홀딩스를 출범시켰다.


Naver said it will open its Smart Store platform in Japa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But Son believes this is not enough.

네이버는 올 상반기 일본에 스마트스토어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손 회장은 이것이 충분하지 않다고 여긴다.


Amazon Japan has already adopted a same-day delivery system for premium membership customers, who can also designate the day they want to receive their orders. The service delivers fresh food orders within two hours at the fastest and overnight at the slowest ― although this service is limited to certain areas.

아마존 재팬은 이미 프리미엄 멤버십 고객을 위해 당일 배송 시스템을 채택했는데, 이들은 주문을 받고 싶은 날도 지정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특정 지역에 한정되어 있지만, 이 서비스는 빠르면 2시간 이내 늦어도 하룻밤 사이에 신선식품을 배달한다.


This led Amazon Japan to surpass Rakuten and dominate the local market back in 2010. Son believes Coupang's overnight delivery system could raise Yahoo Japan to the level of Amazon Japan and Rakuten. But Yahoo Japan still has a lot of catching up to do.

이로 인해 아마존 재팬은 2010년 라쿠텐을 제치고 일본 시장을 석권했다. 손 회장은 쿠팡의 새벽배송 시스템이 야후 재팬을 아마존 재팬과 라쿠텐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야후 재팬은 여전히 할 일이 많다.


The biggest problem lies on the logistics system, working environment and culture differences of the customers.

가장 큰 문제는 물류시스템, 작업환경, 고객의 문화 차이에 있다.


In Japan, delivery drivers have to deliver directly to the customer, hand to hand.

일본에서는 배달 운전자들이 직접 고객에게 직접 배달해야 한다.


In Coupang's case, its overnight delivery system here is possible because workers can just drop items at customers' front doors.

쿠팡의 경우 한국에서 고객의 현관에 물건을 내려놓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새벽 배송시스템이 가능하다.


Japan's biggest logistics firm Yamato Logistics has established 5,400 safe drops across the country to resolve the issue, but Japanese customers are still uncomfortable with the system.

일본 최대 물류회사인 야마토운수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국에 5,400개의 안심 택배 픽업 장소를 구축했지만 일본 고객들은 여전히 이 시스템을 불편해하고 있다.


There aren't enough delivery workers in Japan, either. Japan's transport ministry said the country will lack 240,000 delivery vehicle drivers in 2027.

일본은 배달원도 부족한 실정이다. 일본 교통부는 2027년 24만명의 배달 차량 운전자들이 부족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타임스위클리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Hong Ji-min jiminhong@koreatimes.co.kr


X
CLOSE

Top 10 Stories

go top LETTER

The Korea Times

Sign up for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