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ttings

ⓕ font-size

  • -2
  • -1
  • 0
  • +1
  • +2

Korea Times Weekly - Business

LG Uplus stuck in US-led Huawei boycott

LG유플러스,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진퇴양난

LG Uplus is attracting growing attention from investors and industry experts as to whether Korea's third-largest mobile carrier will abandon Huawei's equipment for its fifth-generation (5G) network services in light of the U.S.-led boycott of the Chinese IT giant. 국내 3위의 이동통신사인 LG유플러스가 미국 주도의 중국 IT 기업 제재를 고려해 화웨이 5G 네트워크 장비를 포기할지에 대해 투자자와 업계 전문가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Top 10 Stories

LETTER

Sign up for eNewsletter